기사검색

[디자인출원] 코로나 여파로 디자인 출원 변화... “생활·위생용품 ↑ 뷰티·쥬얼리 ↓

생활·위생·취미용품 출원은 큰 폭 증가, 화장품·쥬얼리는 감소

가 -가 +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기사입력 2021/03/22 [11:12]

▲ 물품군별 디자인 출원 동향(2017~2020)  © 특허뉴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한 비대면·비접촉 생활의 일상화는 디자인의 지형 또한 바꾸어 놓았다.

 

특허청에서 지난해 전체 품목별 디자인 출원 동향을 분석한 결과, 생활용품, 취미오락·운동용품의 출원이 증가하고, 미용·잡화 등 신변용품과 직물류 등 기초제품의 출원량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에서 2019년까지 생활용품 디자인은 연평균 6,840건이 출원되었으나, 지난해에는 9,199건이 출원되어 3년 평균 대비 34.5%의 증가세를 나타냈고, 취미오락·운동용품은 4.6%(2,9073,0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미용·잡화 등 신변용품은 같은 기간 4.1%(9,3068,926) 감소했고, 직물 등 기초제품은 15.7%(5,7724,863)로 감소했다.

 

세부 품목별 출원동향을 살펴보면, 코로나 시대를 겪으면서 일상생활의 필수품이 되어버린 마스크는 같은 기간 377건에서 2,444건이 출원되어 548.3%의 폭발적인 증가세를 기록했다.

 

방역 게이트, 소독용 부스 등 현장 방역용품 디자인은 같은 기간 매년 평균 39건이 출원되었으나, 지난해에는 217건이 출원되어 456.4%의 증가세를 기록했고, 가정용 살균소독기, 피부관리기 등 실내 위생용품 디자인은 1,355건에서 3,857건으로 184.6%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코로나19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반려동물용품과 운동용품 디자인의 증가세도 가파르다. 반려동물용품은 같은 기간 658건에서 979건으로 48.7% 증가하였고, ‘홈트족을 위한 아령 등 실내 운동용품은 63건에서 83건으로 31.1%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 특수를 맞은 골프용품은 같은 기간 251건에서 377건으로 50.4%의 증가세를 나타났다.

 

그 외, 일과 휴식이 함께 이루어지는 집안 환경을 쾌적하게 하기 위한 홈퍼니싱 수요가 증가하면서 테이블, 소파 등 가구 디자인은 2,585건에서 2,932건으로 13.4% 증가했고, 화분 등 실내 원예용품은 109건에서 146건으로 3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품목들은 하락폭이 두드러졌다. 코로나19로 인해 외출이 줄어들면서 쥬얼리 등 장신구는 같은 기간 3,277건에서 2,578건으로 평균 대비 21.3% 감소했다.

 

화장용품은 1,232건에서 978건으로 20.6%가 감소하여 코로나 사태로 인해 국내 화장품 시장이 위축된 상황이 그대로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신발 및 가방 디자인은 각각 1,095건에서 1,011건으로 7.7%, 977건에서 918건으로 6.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 생활디자인심사과 박 현 심사관은 코로나 팬데믹은 이제 우리의 일상이 되었고, 언제 끝날지 예측하기도 어려운 만큼 이와 같은 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실내 및 비대면 생활에 유용한 디자인의 출원이 앞으로도 우위를 점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특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