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종합] 세계가 인정한 한국형 워크스루, 특허청 적극행정으로 선정

특허청, 하반기 적극행정 우수사례 4건 선정

가 -가 +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기사입력 2020/09/28 [11:45]

 

▲ 양지병원(서울 관악구)에 설치된 한국형 워크스루 장비/K-워크스루 제1호 특허 등록  © 특허뉴스

 

특허청은 한국형 워크스루 검사장비의 해외진출 지원4건을 하반기 적극행정 우수사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부터 2주간 청 내 공모절차를 통해 창의성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적극행정 우수성과 사례를 발굴한 결과, 한국형 워크스루 검사장비의 해외진출 지원 중소기업의 특허조사·분석비용에 대한 조세혜택 도입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업무체계 구축 논문출원의 불편함을 극복한 임시명세서 출원제도 도입의 4건이 선정되었다.

 

먼저, ‘한국형 워크스루 검사장비의 해외진출 지원은 우리나라가 최초로 개발한 코로나19 워크스루 검사장비의 양산 및 보급을 위해 국내·외 지재권 확보 및 판로 지원 등을 추진한 사례로, 워크스루 검사 절차의 국제표준화기구(ISO) 표준안 후보 채택, 태국일본 등 전 세계 28개국에 워크스루 장비 수출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기여한 성과가 인정되어 우수사례로 선정되었다.

 

 

(추진내용) 한국형 워크스루 장비의 국내·외 지재권 확보 및 브랜드화 지원, 맞춤형 양산체계 구축 및 판로 지원, 워크스루 기술 해외 진출 지원 등

 

(적극성) 워크스루 기술 보유 기업을 발굴하여 지재권 컨설팅, 공공의 이익을 위한 워크스루 기술 공적 활용에 대한 업무협약 체결 및 ‘K-워크스루공동 브랜드 구축

 

(주요성과) 국내 특허 41, 국제특허 1건 출원 및 1호 특허 등록, 워크스루의 국제표준화기구 표준안 채택 진행, 태국·일본 등 28개국에 워크스루 장비 152대 신규수출, 개도국 지원 및 6개국에 노하우 공유

 

 

또한, ‘중소기업의 특허조사·분석 비용에 대한 조세혜택 지원사례는 중소기업의 연구개발 성공률을 높일 수 있도록 사전 특허조사·분석 비용에 대해 25%의 세액공제 혜택을 제공하는 것으로, 중소기업이 손쉽게 특허·조사 분석을 받을 수 있도록 산업재산권 진단기관을 200개까지 확대 지정하고, 기재부등 관련부처를 설득하는 등 업무추진 과정에서 적극적 노력과 창의성을 높이 샀다.

 

(추진내용) 중소기업이 특허·조사 분석을 위해 산업재산권 진단기관에 지출한 비용을 세액공제(25%) 대상에 포함 ('21.1월분부터 적용)

* 산업재산권 진단기관: 특허 조사·분석 등 산업재산권 진단업무를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기관(특허청에서 정한 인력, 시설 등 기준에 따라 지정 및 관리)

 

(적극성) 특허청에서 정한 기준을 만족하는 업체를 산업재산권 진단기관으로 지정·관리하여 특허 조사·분석 비용 세액공제 제도의 정책 목적 달성 노력

 

(주요성과) 매년 680개 중소기업에 61억원 규모의 특허조사·분석 비용부담 완화 예상

 

특허청 김기범 기획조정관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을 위해 적극행정 우수사례와 우수공무원을 주기적으로 선발하여 적극행정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산업재산권 분야의 적극행정에 힘써 국민의 불편을 해소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워크스루,적극행정,특허청,비대면업무체계,임시명세서,특허조세혜택,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특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