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종합] 델리오, 법무법인 대륙아주와 가상자산 법률자문 계약 체결

가 -가 +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기사입력 2020/06/05 [13:00]

 

 

크립토 파이낸스 전문기업 델리오(대표 정상호)가 법무법인 대륙아주(대표변호사 이규철)와 법률 자문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대륙아주는 델리오가 진행하는 모든 사업과 영업활동에 대한 법률자문을 맡게 된다. 주요 내용으로는 블록체인 및 가상자산 사업 관련 법률자문, 델리오 사업 또는 영업활동 관련 법률자문, 가상자산 제도화 및 특금법 관련 법률자문, 기타 법률 관련 업무 등이다.

 

대륙아주는 법무법인 태평양, 광장, 지평 등과 함께 매출액 기준 국내 상위 10위권 내에 속하는 대형 국제 로펌이다. 이번 파트너십을 계기로 이제 막 제도화 단계에 접어든 가상자산 시장의 법률서비스를 한층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델리오는 가상자산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크립토 파이낸스 기업으로 현재 자체 암호화폐 렌딩 서비스 및 빗썸 거래소 등에 비트코인 담보대출 서비스인 빗썸렌딩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델리오 플랫폼을 통해 가상자산을 맡길 경우 만기에 가상자산을 추가로 지급받는 예치와 일반인도 채굴장비 없이 비트코인 채굴이 가능한 비트코인 클라우드 마이닝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최근 어니스트벤처스와 킹고투자파트너스 등으로부터 시리즈A 투자유치에 성공한 바 있다.

 

델리오 정상호 대표는 특금법을 통해 가상자산 시장이 제도화 됨에 따라 법률자문을 강화하게 되었다대형 로펌인 대륙아주의 지원으로 고객들께 보다 안정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가상자산 금융서비스 시장은 올해 들어 큰 폭의 성장을 기록하며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가상자산 렌딩 데이터 제공 플랫폼 론스캔에 따르면, 1년간 주요 플랫폼(Compound, MakerSCD, dYdX)을 통해 이루어진 전세계 가상자산 디파이(Defi) 대출 규모는 19억달러(2 3 천억원 상당)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빗썸은 가상자산 금융서비스 등을 출시하며 전년도 전체 영업이익의 40% 이상을 1분기만에 달성하는 성과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델리오,렌딩서비스,대륙아주,가상자산,법률자문,크립토파이낸스,특금법,빗썸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특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