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종합/간담회]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식재산의 길을 찾다

특허청, ‘제1차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전문가 간담회’ 개최

가 -가 +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기사입력 2020/05/27 [15:34]

 

  

특허청은 527일 오후 2JW메리어트 호텔(서울 서초구)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핵심 산업과 기술을 발굴하고 지식재산 정책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산··연의 다양한 전문가들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가속화된 비대면·디지털화가 우리 일상과 산업에 미칠 변화를 예측하고 정책적 시사점을 찾기 위한 자리로 앞으로 3주 동안 총 3회에 걸쳐 개최될 예정이다.

 

오늘 열린 1차 전문가 간담회디지털 경제 가속화와 산업지형의 변화를 주제로 코로나19 이후의 산업지형의 변화와 새롭게 부상할 유망 기술에 대한 분석 및 전망이 주로 논의됐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변화와 전망으로 첫 발제를 시작한 흥국증권 송재경 리서치센터장은 중국 밖으로의 공급망 다변화 움직임과 한국의 방역 능력이 결합하여 한국에 새로운 기회가 되고 있다며, IT기술과 결합한 헬스케어 분야가 향후 10년의 자본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산업지형 변화로 두 번째 발제를 맡은 산업연구원 성장동력산업연구본부 정은미 본부장은 불확실성의 증가와 글로벌 가치사슬의 재편으로 주요국의 기술주권 확립을 위한 노력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하며, 우리나라는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수요 확대 가능성을 보인 비대면·건강 관련 산업과 제품의 국내 생산 기반이 강화되고, 아울러 안전한 첨단제품 생산기지로 변화될 것이 기대된다고 했다.

 

한국특허전략개발원 고명숙 전문위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가장 유망한 분야로 떠오르고 있는 바이오 헬스케어기술에 대한 특허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BT 기반의 헬스케어 기술을 융합시대에 대비한 미래 R&D 투자방향으로 제시했다.

 

우리나라는 바이오 헬스케어 분야에 있어 IT 기반 기술의 특허 점유율은 높은 편이나, 유전체 분석, 동반진단 등 BT 기반 기술의 점유율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한자 위기(危機)’의 첫 자는 위험, 둘째 자는 기회를 의미한다고 강조한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의 말을 인용하며, “진단키트, K-워크스루 등 국민의 창의적 역량으로 ‘K-방역이 새로운 한류가 됐듯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가 대한민국의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도록 특허청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지식재산 정책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포스트코리아,지식재산,간담회,코로나19,비대면,디지털경제,바이오,헬스케어,고명숙,정은미,박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특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