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종합] ‘K-워크스루’ 브랜드 날개 달고 워크스루 장비 수출 급증

태국, 러시아 등 9개국에 300대 이상 신규 수출

가 -가 +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기사입력 2020/05/14 [10:13]

▲ 한국형 워크스루 장비  © 특허뉴스


특허청은 지난 4월 중순 ‘K-워크스루브랜드화 등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시작한 이후, 한국형 워크스루 장비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과 수출이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 특허청 등 범정부 지원에 따른 한국형 워크스루 해외 진출 추이  © 특허뉴스

 

범정부 지원 이후 한국형 워크스루 장비는 ‘K-워크스루브랜드를 달고 태국, 러시아 등 9개국에 300대 이상(예정 포함) 수출되고 있다.

 

고려기연은 6개국에 42대의 장비가 수출하여 총 31만불의 수출을 창출했고, 양지병원은 해외 각지의 요청에 따라 현지에서 장비를 자체적으로 생산하여 사용할 수 있도록 워크스루 기술 노하우를 6개국 9개 기관에 전수했다.

 

이외에도 고려기연은 러시아, 카자흐스탄, 일본, 네덜란드에 각각 200, 50, 30, 5대 등 총 285대를 수출할 예정이고, KOICA에서는 개도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돕기 위한 워크스루 장비 지원을 추진 중이다.

 

특허청은 지난 413일 워크스루 개발자 간담회를 계기로 중기부·산업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워크스루 장비의 해외 보급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여 왔다.

 

취약한 브랜드로 인한 해외 판로개척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K-워크스루국가 브랜드 개발, 신속한 국내·외 특허출원 및 양산체계 구축을 지원했으며, 주요국 특허청장 회의, 외교부·코트라 협력을 통한 해외 홍보 등 한국형 워크스루를 전 세계에 알리는데도 노력하여 왔다.

 

한편, 특허청에 출원된 워크스루 기술 관련 특허는 총 26건으로, 보라매병원 등의 즉시 제품화가 가한 워크스루 기술은 ‘K-워크스루브랜드에 함께 참여하도록 하여 세계 시장에 홍보할 예정이다.

 

앞으로 특허청은 해외로 수출되는 워크스루 장비의 품질을 담보하기 위한 방안으로, ‘K-워크스루브랜드에 참여하는 생산기업의 선정절차·허가기준 등 품질관리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최근 K-방역 모델에 대한 해외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고 하면서, “코로나19 관련 진단키트·워크스루 등 K-방역 기자재가 세계로 진출하여 수많은 생명을 구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특허청,K워크스루,브랜드화,양지병원,고려기연,러시아,카자흐스탄,일본,네덜란드,워크스루장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특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