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종합] 특허청, ‘언택트’로 협의심사 !

4차 산업혁명 관련기술 분야 영상 협의심사 도입

가 -가 +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기사입력 2020/03/23 [11:48]

특허청은 공직사회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재택근무자 확대에 따라 특허 심사에 영상 협의심사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영상 협의심사 시스템 도입으로 재택근무자도 자택에서 협의심사에 참여할 수 있으며, 이를 위해 사무실과 재택근무지에 영상 시스템을 구축한다.

 

특허청은 그동안 주요 기술에 대해서는 단독 심사보다 다수의 심사관이 참여하는 협의심사를 추진해 왔다.

 

협의심사는 심사관들이 의견을 모아 결정하는 방식으로, 한층 높은 품질의 심사서비스를 제공하는 장점이 있으며, 특히 지난해 11월 융복합기술심사국 신설을 계기로 3인 협의심사를 본격적으로 도입한 바 있다.

 

이번 영상 협의심사는 재택근무자도 함께 자택에서 심사에 참여함으로써 협의심사의 장점을 그대로 살리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심사관들 간의 접촉도 최소화할 수 있다는데 그 의의가 있다.

 

특허청은 코로나19로 의한 업무공백이 발생하더라도 영상 시스템을 이용한 협의심사 서비스를 중단 없이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간 특허청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위기상황의 극복을 위해 다방면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아 왔다.

 

코로나19 관련 진단 기술에 대한 모든 특허출원을 우선적으로 협의심사로 진행하고 있으며, 각 지역의 지식재산센터에 코로나19 피해 상담센터를 설치하고, 원자재 수출입 지연 등 각종 피해를 입은 기업이 특허를 담보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최우선으로 지원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치료진단 및 백신 기술 등 관련 특허 정보를 신속정확하게 제공하는 특허 정보 내비게이션홈페이지를 별도로 구축, 운영 중에 있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영상 협의심사 시스템 구축으로 국민들께 고품질 심사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하며,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행정공백을 최소화하고, 우리 경제에 활력을 더하기 위해 특허청의 모든 역량과 지혜를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 박원주 특허청장(오른쪽)이 3월 23일 오전 10시 정부대전청사 3인협의실에서 영상협의심사를 참관하고 있다.   © 특허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특허청,언택트,협의심사,4차산업혁명,재택근무자,코로나19,영상시스템,융복합기술심사국,특허정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특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