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특허동향] 레드오션 속 블루오션, 의류관리기에 부는 특허 열풍

의류관리기 분야 : ‘19년 특허출원이 10년 전 대비 6배 증가

가 -가 +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기사입력 2020/02/24 [10:46]

 

시장포화로 성장 정체기를 맞은 대형가전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11년도에 개척한 의류관리기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레드오션으로 인식되던 가전분야에서 국내기업들의 혁신이 확산되면서우리나라가 세계의 의류관리기 분야를 주도하고 있는 모습이다.

 

# ‘의류관리기 시장’ 점유를 위한 국내기업들 간 경쟁이 본격화되면서 관련 분야의 특허출원이 최근 급증하고 있다.

 

※ 의류관리기는 코트와 정장처럼 잦은 세탁이 곤란한 의복을 사용자가 집에서 직접 관리할 수 있게 한 것으로 의복에 진동이나 바람을 가해 미세먼지를 제거하고 스팀 등으로 냄새와 세균구김까지 없애주는 신개념 가전제품임

 

특허청에 따르면, 의류관리기 분야의 국내 특허출원은 ‘1014건에서 ’1982건으로 10년 만에 6배 가까이 증가했다. 특히, 최근 3년간(‘17~’19) 출원이 과거 10년간 전체 출원의 65.4%를 차지하는 등, 최근 들어 출원이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 의류관리기 분야 국내 특허출원 현황(’10-‘19)  © 특허뉴스


이는, 최근 3~4년 전부터 미세먼지의 사계절화가 사회적 이슈로 등장하면서, 정장류를 냄새나 구김 없이 집에서 편하게 관리하려는 기존 요구 외에 미세먼지 없이 옷을 깨끗이 하려는 소비자 수요가 급증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기업들의 기술개발이 활발해진 것과 궤를 같이한다.

▲ 미세먼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 변화(’10-‘19)  © 특허뉴스


최근 10년간(‘10~’19)의 국내 특허출원에 대해 출원인 유형별로 그 비중을 살펴보면, 내국인이 96.3% 차지하고 있으며, 외국인은 3.7%에 불과할 정도로 국내기업이 출원을 주도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미국에서도 마찬가지여서, 같은 기간동안 미국내 의류관리기 분야 전체 특허출원의 71.8%를 우리기업이 차지하고 있다.

 

또한, 대기업 출원은 70.1%, 중견중소기업 출원은 21.1%에 달했다. 주목할 만한 것은, 출원인 수가 ‘102에서 ’1918로 증가하고, 한 해 5건 이상 출원한 기업 수는 ‘101개에서 ’194개로 늘어난 점이다. 미세먼지로 의류관리기에 대한 국내수요가 증가하면서 시장에 참여하려는 출원기업 수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 세부 기술별 출원분포(총괄)  © 특허뉴스

 

주요 기술 트렌드를 살펴보면, 미세먼지 제거기술은 전체출원의 14.5%를 차지하고, 이중 의복 진동에 의한 제거방식은 56.1%, 바람에 의한 제거방식은 43.9%이다. ‘18년부터는 바람분사 방식의 출원량이 진동 방식의 출원량을 앞지르고 있다. 인공지능을 이용해 미세먼지와 사용자의 생활패턴 정보를 적용하여 최적의 의류관리코스를 제공하는 기술은 전체의 8.2%에 불과했으나, ’18년부터 출원이 급증세이다. 의류관리기에 실내 공기청정 기능을 부가하는 기술은 출원양은 적으나(3.9%), ‘17년부터 출원이 꾸준하다.

 

특허청 송대종 가전제품심사과장은 미세먼지가 일상화되면서 의류관리기에 대한 국내수요는 앞으로도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이에 대응한 기업들의 국내 특허출원도 활발할 것으로 예측된다, “해외시장도 아직 개척단계에 있는 만큼, 현지 맞춤형 기술개발과 적극적인 해외 특허확보 전략을 병행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레드오션,블루오션,의류관리기,미세먼지,냄새,살균,세균,진동,바람,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특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