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종합] 국제특허출원 심사건수 20년만에 30배 증가

특허청, 국제조사업무 개시 후 20년간의 업무 확대 동향 분석

가 -가 +

특허뉴스 염현철 기자
기사입력 2019/12/02 [12:43]

우리나라 특허청이 특허협력조약(PCT)에 의한 국제특허출원의 국제조사업무를 시작한지 20년이 되었다.

 

특허청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1999121일 국제조사를 시작했고, 연간 국제조사 건수가 2000800여건에서 201910월말 현재 23천여건으로 20년 만에 약 30배 증가했으며, 이는 세계 4번째로 많은 심사규모에 해당한다.

 

▲ 국제조사건수 증가추세 <출처: WIPO 홈페이지> © 특허뉴스


이렇게 심사건수가 많아진 데에는 우수 심사인력으로 적시에 고품질의 국제조사결과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국제특허출원이 20091월부터는 국어로도 가능하게 되어 국내 중소기업 등 발명자들이 보다 쉽고 저렴하게 국제특허출원을 할 수 있게 된 것도 한 이유로 분석된다.

 

8410, 8523건으로 시작된 우리나라의 국제특허출원은 국어출원이 가능하게 된 후 급격하게 증가하여 2018년에는 연간 16991건이 출원됐고 이중 국어로 출원된 건이 15086(88.8%)에 이르고 있다.

 

▲ 국가별 2019년(~10월) 국제조사 건수/비율 <출처: WIPO 홈페이지>  © 특허뉴스


한편, 우리나라로 국제조사를 의뢰하는 국가는 20022개국(필리핀, 베트남)에서 2019년 현재 19개 국가(미국, 호주 등)로 증가했다.

 

특히 2019년에 아세안 국가인 브루나이, 캄보디아가 추가되는 등 신남방정책과 연계를 강화하는 중이다.

 

기업측면에서도 국내의 삼성전자, LG전자는 물론 인텔, GE, Microsoft, 애플 등 해외유수 기업들도 국제조사를 의뢰하고 있다.

 

이렇게 해외특허청과 글로벌기업으로부터 인정받고 있는 한국의 국제조사업무는 최근 아랍에미리트와 사우디아라비아에 심사업무를 수출하여 우리나라 심사관이 두 국가의 특허를 직접 심사하는 사업의 모태가 되기도 했다.

 

조사료 수입측면에서도 해외로부터 2014~20185년간 연평균 170억원, 2019년은 10월까지 103억원의 외화 수입을 올리고 있는 등 명실공히 세계 최고 수준의 국제조사기관으로 인정받고 있다.

 

특허청 황은택 국제특허출원심사2팀장은 지난 20년간의 PCT심사에 대한 우리청의 노력을 밑바탕으로 국내출원인의 국제출원 및 외국의 국제조사 의뢰가 크게 증가하였으나 이에 만족하지 않고 지속적인 시스템 혁신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국제특허출원,심사건수,특허청,국제조사업무,특허협력조약,PCT,국어,필리핀,베트남,브루나이,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특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