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상표] 화장품 업계 ‘쿠션’ 관련 상표출원 급격히 증가

가 -가 +

이성용 기자
기사입력 2015/09/23 [13:47]


최근 화장품 업계에서는 한류 열풍이 반영된 K-코스메틱(K-Cosmetic)에서 더 나아가 K-쿠션(K-Cushion) 으로도 불리고 있는 ‘쿠션(Cushion)’ 관련 상표출원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쿠션’ 관련 화장품의 상표출원은 아모레 퍼시픽, LG생활건강, 더페이스샵, 에뛰드, 엔프라니 등 주요 화장품 회사를 중심으로 2014년에는 323건이 출원되어 전년(109건)대비 19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등록건수 또한 2014년 기준 93건으로 전년(33건)대비 182%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2015년 8월말 기준 등록건수가 238건으로 2014년의 93건을 2.5배 초과달성하는 등 화장품 업계에 K-쿠션(K-Cushion) 열풍이 불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쿠션’ 화장품 관련 출원사례를 보면, LG생활건강이 총 216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뒤를 이어 아모레 퍼시픽(181건), 더페이스샵(54건) 순으로 나타났으며, 이들 주요기업의 출원이 전체의 80%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증가이유는 한류 영향으로 인한 K-뷰티 확산과 혁신적인 기술개발에 따른 품질향상 등 브랜드가치 제고 등 영향으로 분석된다.
과거에는 특정 상품에 대해 하나의 상표를 등록받고 상품을 판매하였으나, 최근에는 인기상품의 브랜드 도용, 미투(me too) 상품 등의 출시로 모방상표가 많이 등장함에 따라 회사 고유 제품의 상표를 보호하기 위하여 같은 종류의 연속 기획물을 생산하는 시리즈 상표를 등록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최규완 특허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기업이 소비자들에게 인기 있는 상품을 개발하고 상품을 다양한 방법으로 보호받기 위해서는 상품에 걸 맞는 시리즈 상표를 등록받아 안전한 보호벽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특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