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술, 그 이름의 변신은 무죄!

해방이후 술 이름은 계속하여 변하고 있으며, 지금도 변신중에 있다

가 -가 +

특허뉴스 강진섭 기자
기사입력 2013/01/13 [01:18]

‘십년이 지나면 강산이 변한다’는 말이 있듯이 서민들에게 늘 함께하는 술의 이름도 시대에 따라서 변하고 있다.
1945년 해방이후 1950년 6.25전쟁 이전, 국민들에 알려진 술 이름은  문명주조, 조화주조, 한흥양조장, 대선발효공업사 등의 주류회사에서 상표 출원한 ‘송죽, 신선, 조화, 백합, 신세계’ 등의 이름이었다.
6.25전쟁 이후 국가재건을 위한 1960년대까지는 조화주조, 대한양조, 목포양조, 충남양조회사, 대구음료, 하이트 진로 등의 회사에서 상표 출원한 ‘백화, 영화, 삼선소주, 보화, 도화, 옥관, 전관, 계룡학’ 등의 이름들이 국민들과 함께 하였다. 
경제발전 초기 시대였던 1970년대까지는 천양주조, 포항삼륜포도주공사, 하이트 진로, 동양주조, 무학양조장, 보해양조 등의 회사에서 상표출원한 ‘서라벌, 신라, 독립, 진로소주, 조선맥주, 크라운맥주, 오비맥주’ 등 지금까지도 친숙한 소주와 맥주의 이름들이 이 시대에 본격적으로 출현하게 되었다.
수출 신장으로  국민소득 향상된 1980년대까지는 화이트진로, 백화양조, 해태주조, 롯데주조, 주식회사 두산, 씨제이, 삼양식품 등의 회사에서 상표 출원한 ‘진로, 두꺼비, 크라운, 백화양조, 위스키 베리나인, 브라보, 돈후앙, 스나이커, 마주앙, 화이트 스노우’ 등 소주, 맥주외에도 양주 및 과실주의 상표 이름이 처음으로 출현하게 되었다. 
88올림픽으로 우리나라 위상을 전 세계에 알리게 된 1990년대까지는 국순당, 금복홀딩스, 주식회사 두산, 백화양조, 진로위스키 등의 주류회사에서 상표 출원한 ‘나폴레옹, 진생토닉, 금복주, OB베어, 베리나인시갈, 청하, 로얄임페리얼, 슈퍼드라이맥주, 매취, 조우커’ 등 소주, 맥주, 위스키 및 와인 등의 상표 이름이 더욱 다양하게 출원하게 된 시대였다.
1인당 국민소득이 1995년도 1만달러를 돌파했지만 외환위기를 맞으면서 추락했지만 2000년도에 다시 회복한 2000년대의 시대에는 주식회사 두산, 화이트진로, 두산백화, 금복홀딩스, 보해양조 등의 회사에서 ‘진로 참이슬, 순한소주, 참그린, 보해라이트, 경월그린, 그린소주, 선양 순’ 등 지금까지도 우리 국민들이 즐겨마시는 도수가 약한 순한 소주맛의 이름들이 이 시대부터 나타나게 되었다
대장금, K-POP 등 세계인들에게 한류(韓流)문화가 널리 알려진 2010년대의 시대에는 하이트진로, 국순당, 주식회사 두산, 배상면주가, 보해양조, 국순당 등의 주요 주류회사에서 ‘우국생, 우리쌀 매실막걸리, 산사원, 구름에 달가듯이, 가을국화, 은은향주, 세월향, 세월헌, 자자연연 복분자’ 등 막걸리, 복분주 등과 같이 우리 전통주에 대한 상표 출원이 다수 출원되었으며, 시장에 다양한 제품들이 경쟁적으로 출현하게 된 시대였다.     
이상과 같이, 해방이후 출현한 술 이름 중에서 세월에 관계없이 우리들에게 기억되는 이름도 있지만, 전혀 기억되지 않은 이름들도 있었다.
특히, 소주에서 ‘진로 소주’가 ‘참이슬’의 이름으로 맥주에서는 ‘크라운맥주’가 ‘하이트’맥주, ‘오비맥주’가 ‘카스맥주’로 국민들에게서 절대적인 사랑을 지금까지도 받고 있는 것은 국민들이 술이라는 기호식품에 대한 입맛의 영향도 받았겠지만, 무엇보다도 기업들의 상표의 출원 및 등록을 통한 브랜드의 적극적인 관리가 더 큰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결국, 국민들에게 영원히 기억될 수 있는 술 이름은 특허청(청장 김호원)에 상표의  출원 및 등록을 통한 철저한 사후관리가 핵심인 것이다. 따라서, 주류 중소기업체들은 적극적인 상표출원을 통하여 국민들에서 영원히 사랑받는 브랜드를 만들어야 하겠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특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