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슈] 부정경쟁행위 실태조사 결과... 부정경쟁행위 피해 입어도 속수무책

기업 47.7% 소비자 81.4% 부정경쟁행위에 대응 못해

가 -가 +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기사입력 2021/09/07 [12:43]

 

 

특허청은 KDN리서치를 통해 지난 71일부터 812일까지 ‘2021년 부정경쟁행위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기업 대상 조사(전국사업체 중 1,250개 기업)소비자 대상 조사(20세 이상 소비자 1,000)로 나누어 실시했으며, 부정경쟁행위에 대한 인식과 피해경험 등 현황을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기업 대상 조사 1250개 기업은 업종(제조·비제조업) 및 종사자규모 등을 고려한 표본 구성으로 실시하고, 소비자 대상 조사는 전국 17개 시·도별 20·30·40·50대 이상 일반인 각 250명으로 구성했다.

 

먼저 기업 대상 조사의 주요 결과, 부정경쟁행위로 인해 직접 피해를 경험하거나 부정경쟁행위자를 목격한 적이 있는 기업은 12.6%로 조사되었으며, 피해기업이 경험한 부정경쟁행위 유형(복수응답)으로 모방상품의 제작·판매 행위가 86.2%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 기업이 경험한 부정경쟁행위 유형(자료제공=특허청)  © 특허뉴스

 

또한 1,250개 기업의 피해경험 및 피해규모 조사결과를 전국사업체(’19년 통계청 조사기준 4,176,549개 기업)로 적용했을 때, 최근 5년간 우리기업의 부정경쟁행위 피해경험은 약 39만건, 총 피해규모는 약 44조원으로 추산되었다.

 

이처럼 부정경쟁행위로 인한 피해가 막대함에도 불구하고 기업이 피해대응에 있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못하는 경우(47.7%)가 많았으며, 그 이유로 비용 등 경제적 부담이 가장 큰 비중(67.7%)을 차지했다.

 

한편, 소비자 대상 조사결과, 부정경쟁행위로 직접적인 피해경험이 있었다고 응답한 비율이 46%에 달하는 등 소비자의 피해도 빈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비자의 부정경쟁행위 피해경험에 있어 원산지나 생산지의 거짓·오인표시 및 성능·수량·용도 허위표시로 인한 피해가 37.3%로 가장 많았다.

▲ 소비자가 경험한 부정경쟁행위 유형(자료제공=특허청)  © 특허뉴스

 

이처럼 소비자의 피해가 많지만, 부정경쟁행위 목격자 중 신고·고소·고발 등의 조치를 취하지 못한 경우는 81.4%에 달했으며,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절차·방법을 모르거나(35.5%), 실효성이 부족해서(29.4%)라고 응답한 비율이 64.9%로 나타났다.

▲ 소비자가 부정경쟁행위자를 신고·고소·고발하지 않은 이유(자료제공=특허청)  © 특허뉴스

 

특허청 문삼섭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부정경쟁행위 피해가 막대함에도 기업이나 소비자가 제대로 대응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비용 등 경제적 부담이 큰 민사적 구제수단 대신 행정조사 또는 특허청 특별사법경찰에 의한 조사·수사 등 공적 구제조치를 강화하고, 이러한 대응절차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현행 부정경쟁방지법상 보호대상은 경쟁업체 등에 국한되어 있으나, 장기적으로는 일반 소비자 역시 부정경쟁방지법의 보호대상이 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부정경쟁행위,모방상품,오인표시,특별사법경찰,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특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