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종합] 한국형 K-워크스루 제1호 특허 등록

K-방역 기술 보호와 안정적 공급 토대 마련

가 -가 +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기사입력 2020/08/25 [14:14]

▲ 양지병원(서울 관악구)에 설치된 한국형 워크스루 장비/K-워크스루 제1호 특허 등록  © 특허뉴스

 

특허청은 양지병원 김상일 원장이 올해 5월 출원한 한국형 선별진료소 기술에 대한 특허를 824일 등록결정하였다고 25일 밝혔다.

 

케이(K)-방역의 대표주자인 한국형 워크스루(K-워크스루)’ 기술에 대한 제1호 특허 등록이다.

 

이번 K-워크스루 제1호 특허는 코로나19 상황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현장의 아이디어가 최초로 권리화되었다는데 의의가 있다.

 

워크스루는 건물 외부에 마련된 장소를 환자가 도보로 통과하면서 검체를 채취하는 진단방식으로, 올해 2월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선보인 이래 전세계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의료진의 감염을 막고 검사 대기시간을 줄이기 위한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선별진료소에 실용화된 것으로, 워크스루 개발 기업이 늘어나면서 워크스루 기술에 대한 특허 출원 역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그동안 개발된 다양한 워크스루 기술이 이제 특허로 등록됨에 따라 코로나19라는 전세계적인 위기상황에서 개발된 K-방역 기술이 제대로 보호받고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었다.

 

▲ 양지병원(서울 관악구)에 설치된 한국형 워크스루 장비/K-워크스루 제1호 특허 등록  © 특허뉴스

 

K-워크스루 제1호 특허의 핵심 기술특징은 검체 채취용 장갑 위에 특수 고안된 일회용 장갑을 부착하고 피검사자마다 쉽게 교체할 수 있어 피검사자 간 감염 위험을 줄이는 것이다.

 

이번 등록특허는 우선심사, 예비심사, 3인 합의형 협의심사를 통해 특허출원 후 약 3개월만에 신속하게 심사절차를 마무리하였다.

 

우선심사제도: 일정한 요건을 갖춘 출원에 대해 출원인의 신청이 있는 경우에 다른 출원보다 우선적으로 심사해 주는 제도

 

예비심사제도: 심사착수 전에 출원인 등과 심사관이 대면 면담을 통해 심사의견을 교환하여 정확한 심사 및 조속한 권리화를 도모하기 위한 제도

 

3인 합의형 협의심사제도: 심사의 정확성일관성을 높이기 위하여 특허심사 초기단계부터 3명의 심사관이 의견을 모아 3명의 심사관 명의로 심사하는 제도

 

등록된 K-워크스루 특허 기술은 한국특허 영문초록화 사업(KPA, Korean patent abstracts)을 통해 ···멕시코 등 전세계 61개국에 공개된다. 이를 통해 K-방역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우리 기업이 코로나 시대에 창출한 혁신적인 기술을 전세계에 전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허청은 지난 4월부터 선제적인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한국형 워크스루 개발 기업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K-워크스루 공동 브랜드화 작업 등을 추진하면서, 인류의 건강과 안전에 관련된 워크스루 기술이 전세계의 공익을 위하여 활용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하여 노력해왔다.

 

특허청 원종혁 바이오헬스케어심사과장은 창의적인 K-워크스루 발명들이 특허로 보호받도록 하여 개발자들의 창작 의욕을 높이고 특허 명세서를 통한 정확한 기술 공개로 전세계 의료진과 지식을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K워크스루,김상일,양지병원,선별진료소,1호특허,워크스루,코로나19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특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