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종합] 한국 특허, 캄보디아에서 그대로 인정된다

‘Korea 브랜드’ 보호 위한 당국 간 협력 기반도 구축

가 -가 +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기사입력 2019/08/17 [15:30]

  

▲ 한-캄보디아 특허효력인정협력 양해각서(MOU)체결     © 특허뉴스

 

한국에서 등록된 특허의 효력이 외국에서 그대로 인정되는 최초의 협력 프로그램이 캄보디아에서 시행된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816일 오후 3(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쩜 쁘라셋(CHAM Prasidh) 산업수공예부 선임 장관과 특허효력인정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특허 분야 국제협력의 새로운 장을 열게 될 이 프로그램은 금년 111일자로 시행될 예정으로, 한국에서 특허가 등록된 후 해당 특허에 관한 효력인정 신청, 증빙 서류 제출 등 간략한 절차만을 현지에서 진행하면 3개월 내에 캄보디아 특허를 획득하게 된다.

 

캄보디아에는 2010~2018년간 우리 출원인이 30여건의 특허를 출원했으나, 현지 특허 심사 인프라 부족 등의 이유로 심사가 지연되어 현재까지 등록된 것은 단 한 건도 없었다. 이러한 여건에서 이와 같은 특허효력인정 협력 프로그램의 시행은 캄보디아에 진출하려는 우리 기업들의 신속한 특허권 확보를 가능하게 하는 한편, 현지 비즈니스 환경에 대한 예측 가능성을 크게 증진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캄보디아 내에서 한국 지재권에 대한 보호 환경도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 한-캄보디아 지재권 포괄협력 MOU 체결     © 특허뉴스

 

박원주 특허청장은 815일 오전 930(현지시간) 지재권 보호 분야를 책임지고 있는 캄보디아 상무부의 옥 쁘러찌어(OUK Prachea) 차관과 지재권 보호·상표·정보화 등 다양한 분야를 망라한 포괄협력 MOU를 체결했다.

 

캄보디아에서 우리 기업의 상표 출원은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20%씩 크게 증가하며 총 1,473건이 출원되었다.

 

이와 같은 상표출원 증가는 한류 열풍이 부는 캄보디아에서 화장품, 식음료를 중심으로 한국 상품과 서비스의 진출이 확대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표로 풀이된다.

 

특히, 한국 상품을 모방한 제품을 판매하는 중국계 유통업체들이 베트남, 태국에 이어 캄보디아에 속속 매장을 열며 진출을 확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의 MOU 체결은 캄보디아에서 ‘Korea 브랜드의 보호를 강화하고, 우리 기업의 안정적인 시장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우리에 대한 특허효력 인정은 한국의 기술과 특허행정에 대한 국제사회의 높은 평가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평가하면서, 이번에 캄보디아 지재권 당국과 맺은 두 가지 MOU의 신속한 이행을 통해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강력한 보호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허청은 ASEAN 국가와 지재권 분야의 호혜적인 협력이 신남방정책의 성공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만큼, 특허심사협력 확대와 지재권 보호 강화를 통해 우리 기업의 해외 수출 환경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특허청,박원주,K브랜드,모방상품,짝퉁,캄보디아,MOU,특허효력인정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특허뉴스. All rights reserved.